이미지명
게시글 검색
文대통령 "장애인 재난 가혹, 시스템 정비"
대전시지체장애인협회 조회수:427
2020-04-20 17:04:26

文대통령 "장애인 재난 가혹, 시스템 정비"


제40회 장애인의 날 메시지, "등급제 폐지 노력 확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4-20 11:06:34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자신의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를 교훈 삼아 재난이 닥칠 때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불평등하게 더 큰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정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이 걷기 편한 길은 비장애인도 편하게 걸을 수 있고 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마음껏 일상을 누리는 세상은 비장애인의 삶도 풍요롭다”면서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를 겪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잘 사는 길에 대해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 재난의 크기는 모든 이에게 평등하지 않다. 장애인이나 취약한 분들에게 재난은 훨씬 가혹하다. 코로나19를 겪으며 다시 한번 절감했다”면서 “재난이 닥쳤을 때 장애인에게는 정보가 어떻게 전달돼야 하는지, 마스크와 같은 방역물품은 어떻게 공급돼야 하는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때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의 돌봄 공백을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 좀 더 세심해져야만 그나마 재난 앞에서 조금은 더 평등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코로나19를 교훈 삼아, 재난이 닥칠 때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불평등하게 더 큰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정비해나가겠다”면서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들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정책적 노력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