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게시글 검색
시흥시 장애인콜택시 격리이송 운행 ‘논란’
대전시지체장애인협회 조회수:446
2020-04-08 09:13:09

시흥시 장애인콜택시 격리이송 운행 ‘논란’


장애인 의견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2대 배치

“운행 부진, 차량 남아 투입?…운행 중지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4-07 17:22:59


시흥시도시공사에서 운행 중인 장애인콜택시 '희망 네바퀴'. ⓒ박종태  

  시흥시도시공사에서 운행 중인 장애인콜택시 '희망 네바퀴'. ⓒ박종태

경기도 시흥시가 해외에서 들어오는 인천국제공항 입국자의 격리이송을 위해 장애인이 이용하는 장애인콜택시 ‘희망 네바퀴’ 차량을 배치, 운영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장애인콜택시를 운영하는 시흥시도시공사는 지난 3월 3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입국자들의 격리 이송을 위해 희망 네바퀴 차량 2대를 배치, 운영하고 있다.

논란이 되는 것은 장애인콜택시 이용 당사자인 장애인들의 의견을 듣지 않았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면역력이 약한 중증장애인이 불안할 수밖에 없음에도 별다른 안전과 관련된 설명이 없었다는 것.

이에 대해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시흥시지회 박남옥 지회장은 “장애인콜택시가 격리이송을 위해 운행되는 사실을 나중에 알고 시흥도시공사에 항의했지만 시흥시에서 시키는 일로 어떻게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듣고 시흥시장에 직접 전화해 항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흥시장의 장애인콜택시 차량 운행이 부진해 차량이 남아 (격리이송에) 투입했다는 말을 듣고, 강력히 운행을 중지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시흥시두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김유현 소장은 “관공서 차량도 많은데, 아무런 이야기도 없이 장애인콜택시 차량을 격리이송에 투입하는 것은 장애인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한 뒤 “면역력이 약한 중증장애인들이 불안함을 느끼고 있어 당장 격리이송 투입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