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게시글 검색
“시·청각장애인 코로나19 대책” 청와대 호소
대전시지체장애인협회 조회수:378
2020-02-19 14:07:31

“시·청각장애인 코로나19 대책” 청와대 호소


진정 후 ‘미흡’ 여전…맞춤형 정보·전문인력 배치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2-18 16:48:16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 등 4개 단체가 1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청각장애인의 재난 및 감염병 안전대책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 등 4개 단체가 1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청각장애인의 재난 및 감염병 안전대책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서 시·청각장애인들은 빠져 있습니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 등 4개 단체가 1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청각장애인의 재난 및 감염병 안전대책을 촉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대처방법을 알 수 없어 불안하다며, 안전한 삶을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는 주장인 것.

앞서 장애벽허물기는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산불에서 장애인 정보제공이 미흡한 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별진정 했으며, 이후 정부는 재난이나 감염병 등에 장애인의 정보제공과 안전대책 등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설연휴 이후 벌어진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정부 브리핑 초기에 수어통역이 이뤄지지 않았던 것은 물론 시각장애인장애인의 정보제공을 위한 대책이 미흡했다. 뒤늦게 수어통역을 넣는 등 노력했지만 여전히 당사자들의 피부에 와닿는 재난 및 감염병에 대한 대응 대책이 부족하다는 주장이다.

 청각장애인 당사자 윤정기 씨가 감염병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모습.ⓒ에이블뉴스  

  청각장애인 당사자 윤정기 씨가 감염병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모습.ⓒ에이블뉴스

  청각장애인 당사자인 윤정기 씨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보며 관련 정보를 어디서 얻어야 할지, 내가 사는 근처에 확진자가 다녀 갔다는데 돌아다녀도 되는건지 물어볼 사람이 없었다. 질병관리본부 1339에 물어보고 싶었지만, 수어통역이 없으니까 접어버리고 말았다”면서 “국제적으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처에 대해 모범적으로 평가하는데, 나는 ‘국민이 맞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시각장애인 당사자인 동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오병철 소장은 “재난에 장애인은 더 취약할 수밖에 없는데, 흰지팡이를 들고 다니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난감하다. 정보 전달도 그렇고, 사람을 만날 때 잘 보이지 않아 바로바로 대처가 힘들지만 장애인에 대한 특별한 대책은 없는 것 같다”면서 “정부가, 청와대가 감염병 안전대책에 대한 답을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방송통신발전기법,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등 개선을 통한 원활한 정보제공 및 대응방안 마련 ▲수어통역장애인등 정보제공을 위한 지침 제작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청각장애인 및 발달장애인 등을 위한 맞춤형 정보제공 ▲1339나 재난이나 질병(코로나19 상담콜센터 등)에 장애인 전문 상당요원 배치 및 연계 ▲장애인 단체 등 지역의 장애인 단체와 연계할 수 있는 지원체계 마련 등이 담긴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