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명
게시글 검색
"제주 저상버스 대기 최대 65분, 확인 시스템 필요”
대전시지체장애인협회 조회수:360
2019-12-13 09:38:13

"제주 저상버스 대기 최대 65분, 확인 시스템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2-12 15:04:10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12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2019년 제주지역 장애인이동권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인권포럼은 지난 8월부터 10일까지 장애인 당사자 10명이 제주도내 저상버스 제주시내 6개 노선, 서귀포시 9개 노선의 버스를 직접 탑승, 접근성 및 편의제공을 조사했다.

먼저 버스정류소에 도착해 버스가 도착하는 시간까지 총 50회차를 체크한 결과, 평균 19분 이상 기다렸다. 빠르면 1분 안에 도착하기도 하지만 늦은 경우 65분까지 나타났다.

저상버스 운행 노선에 모든 버스가 저상버스로 운행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

총 50회차 탑승모니터링과정에서 30개소의 정류장에 대한 휠체어 접근 가능 여부에서는 휠체어 접근 가능이 46개소, 불가능이 4개소로 나타났다.

또 전체 50회차중 43회차는 저상버스 운행정보가 확인 가능 했지만, 나머지 7회차는 버스정보시스템이 설치되지 않아 확인이 어려웠다. 총 50대 버스 중 3대는 승객이 많아서 탑승하지 못하기도 했다. 이와 아울러 50회 중 38회차는 승차가능지역에 정차한 반면, 12회차는 승차가 어려운 점에 정차했다.

저상버스 탑승 후 버스내 휠체어 좌성 공간 확보 부분은 모든 버스에서 공간 확보가 가능했고, 50회 중 11회는 버스운전원의 경사로 조작이 능숙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버스에 탑승한 이후 안전벨트 착용 여부는 50회 중 17회가 착용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로는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도 된다’거나, ‘본인이 직접 휴대해야 된다’는 등 운전원의 안전장치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았다. 또 운전원 46%가 안전벨트 사용에 능숙하지 못했다.

이에 제주인권포럼은 개선방안으로 ▲장애인이 이동할 수 있는 공간 및 접근성 확보 ▲버스정류장 연석의 높이 조절 ▲버스운행정보 안내기기 위치 조절 및 미설치 된 정류소 설치 필요 ▲교통약자가 정류장에 대기 중임을 알릴 수 있는 수단 마련 등을 제언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